× 전시회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정보 전시회뉴스 부스도면 사전등록 온라인프리뷰 제품등록하기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금속산업대전 2018]아리프레스, “고객만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진출도 활발

기사입력 2018-10-15 13:06


프레스는 판재를 상온에서 구부리거나 틀에 박아 의도하는 형상·치수로 변형시키는 기계를 의미한다. 제조업에 있어서 제품의 원하는 모양을 만들어 주는 프레스의 역할은 중요하며, 성능은 날로 발전되고 있다.

오는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금속산업대전 2018에 참가하는 아리프레스는 고속프레스 전문 엔지니어들로 구성된 회사로, 고속프레스 원조인 CS사에서 20여 년간 각 분야에서 기술개발, 생산조립, A/S, 영업 등을 담당하며 근무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성능 고속프레스를 제작하고 있다.

아리프레스의 ‘ARIH’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는 선구자적 의미와 작은 물줄기가 모여서 큰 강을 이루듯 회사의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는 뜻을 담고 있다.

아리프레스는 국내뿐만 아니라 인도, 파키스탄, 중국, 이란 등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환경경영시스템 인증서, 수출유망중소기업지정증, ISO9001 인증 등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자격을 갖췄다.

이번 금속산업대전 2018에서 아리프레스가 선보일 제품은 고속프레스다. 고속프레스의 경우 오일이 누유되지 않아 고속운전이 가능하고 앵글시퀀스를 통해 운전에 필요한 정밀제어를 프로그램화 해 조작이 용이하다. 또한, 어떤 속도에서도 정확한 상사점 정지를 자동으로 제어해 금형과 작업자의 안전을 최대화 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아리프레스의 또다른 주력제품은 너클프레스로, 너클구조의 해외기술 도입을 통해 진동흡수와 정밀도 유지를 향상시켰고, 타사 대비 생산성이 30%이상 높다. 또한 오일이 누유되지 않고 하사점(내연 기관 등에서 피스톤이 실린더 속 최하단에 온 때의 위치)에 머무는 구간이 길며, 진동과 소음이 적다.

아리프레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리프레스는 고객 만족을 우선으로 끊임없이 연구하고 개발해 보다 정밀하고 편리하며,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프레스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OLYMPUS - VANTA

OLYMPUS - VANTA
OLYMPUS사의 휴대용 XRF 분석기는 X-선을 이용해 시료의 성분을 분석합니다. 장비 내 장착된 엑스레이 튜브에서 1차 X-선을 시료에 조사하게 되는데 이때 원자 궤도를 돌고 있는 전자와 충돌하게 됩니다. 충돌 시 전자가 이탈하면서 빈 공간을 채우기 위해 다른 전자가 이동하는데 이때 높은 에너지의 X-선이 방출됩니다. 이렇게 방출된 에너지를 형광 X-선이라고 하며 분석기의 검출기가 이 에너지를 읽어냅니다. 각각의 원소는 고유의 에너지를 갖기 때문에 이를 분석하여 시료의 정성 및 정량 분석이 가능하게 됩니다. OLYMPUS VANTA는 이러한 원리를 이용하기 때문에 금속의 강종을 구분할 수 있고, 기준을 설정하여 Pass/Fail을 구분하거나, 기타 다양한 부가 기능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열간단조 자동화장치

열간단조 자동화장치
서보 모터로 구동되는 빌렛로다는 다품종 소량 생산으로 트란스퍼를 사용하지 못하는 프레스에 가열된 빌렛을 공급위치 →1공정→2공정으로 이동시키고 필요에 따라 언로다는 2공정 →3공정→배출 시키며, 터치스크린으로 간단히 행정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FIBERMAK SM6000

FIBERMAK SM6000
레이저 가공은 강력한 출력의 레이저를 사용하여 금속, 플라스틱, 나무 그리고 천 등의 절단, 구멍 뚫는 장비로 작동 속도가 빠르고 초점을 정확히 맞출 수가 있기 때문에 여러 분야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sleeve, Tip, 다이캐스팅

sleeve, Tip, 다이캐스팅
sleeve, Tip, 다이캐스팅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금속산업대전 2018]아리프레스, “고객만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진출도 활발

기사입력 . 2018-10-15 13:06:07


프레스는 판재를 상온에서 구부리거나 틀에 박아 의도하는 형상·치수로 변형시키는 기계를 의미한다. 제조업에 있어서 제품의 원하는 모양을 만들어 주는 프레스의 역할은 중요하며, 성능은 날로 발전되고 있다.

오는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금속산업대전 2018에 참가하는 아리프레스는 고속프레스 전문 엔지니어들로 구성된 회사로, 고속프레스 원조인 CS사에서 20여 년간 각 분야에서 기술개발, 생산조립, A/S, 영업 등을 담당하며 근무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성능 고속프레스를 제작하고 있다.

아리프레스의 ‘ARIH’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는 선구자적 의미와 작은 물줄기가 모여서 큰 강을 이루듯 회사의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는 뜻을 담고 있다.

아리프레스는 국내뿐만 아니라 인도, 파키스탄, 중국, 이란 등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환경경영시스템 인증서, 수출유망중소기업지정증, ISO9001 인증 등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자격을 갖췄다.

이번 금속산업대전 2018에서 아리프레스가 선보일 제품은 고속프레스다. 고속프레스의 경우 오일이 누유되지 않아 고속운전이 가능하고 앵글시퀀스를 통해 운전에 필요한 정밀제어를 프로그램화 해 조작이 용이하다. 또한, 어떤 속도에서도 정확한 상사점 정지를 자동으로 제어해 금형과 작업자의 안전을 최대화 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아리프레스의 또다른 주력제품은 너클프레스로, 너클구조의 해외기술 도입을 통해 진동흡수와 정밀도 유지를 향상시켰고, 타사 대비 생산성이 30%이상 높다. 또한 오일이 누유되지 않고 하사점(내연 기관 등에서 피스톤이 실린더 속 최하단에 온 때의 위치)에 머무는 구간이 길며, 진동과 소음이 적다.

아리프레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리프레스는 고객 만족을 우선으로 끊임없이 연구하고 개발해 보다 정밀하고 편리하며,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프레스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아름 기자 lar6636@kid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