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시회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정보 전시회뉴스 부스도면 사전등록 온라인프리뷰 제품등록하기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금속산업대전 2018] 용선정밀, 정밀부품 금형계의 리딩컴퍼니로 우뚝 선다

40년 가까운 세월동안 다이캐스팅 분야의 기술전문 기업으로 인정받아

기사입력 2018-10-28 08:00


중소기업계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지속가능한 경영’이라고 할 수 있다. 이웃한 일본처럼 100년을 넘는 기업은 차치하더라도 창업 이후 5년, 10년을 넘기기도 쉽지 않은 것이 국내 중소기업의 현실이다.

한국전람과 관련 조합‧협회가 공동으로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금속산업대전 2018’에 참가하는 용선정밀은 1982년 영등포에서 처음 사업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흔들림 없이 기술 중심의 금형 기업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용선정밀을 설립한 서영범 대표는 14살 어린 나이로 ‘신성금고’에 들어가 금형 기술을 배우기 시작한 뒤 1961년 산업계에 투신, 금형과 첫 인연을 맺은 이래 6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오직 ‘금형’이라는 외길을 걸어왔으며, 금형 중에서도 핀‧코아 등 정밀부품 분야에서 입지전적의 성과를 거둬왔다.

서 대표는 2004년 10월 다이캐스팅기의 플런저 팁 표면처리 방법(Surface treatment methode of plunger tip of diecast machine)으로 특허를 취득한 이래 지금까지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다이캐스팅 부문에서 손꼽히는 엔지니어로 인정받았으며, 각종 기계부품 국산화에 기여, 국내 산업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특히, 지난 2008년 7월에는 노동부와 산업인력공단이 선정하는 ‘이 달의 기능한국인’에 선정되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이번 금속산업대전 2018에서 용선정밀은 다이케스팅 슬리브 / 다이케스팅 로드 / 다이케스팅 로드 등 다양한 제품군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용선정밀의 서영범 대표는 “36년간 국내 뿌리산업의 한 축인 다이케스팅 산업의 성장과 발맞춰 발전해 왔으며,  특히 다이케스팅의 사출 및 금형부품 분야의 선두주자로써 다년간의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SLEEVE, PLUNGER TIP, INJECTION ROD의 주력제품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의 개척에 앞장서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항상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해  100% 고객만족을 목표로 매진할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볼트,너트,와샤류

볼트,너트,와샤류
볼트,너트,와샤류

볼트

볼트
주행성능 안정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승용차용 허브볼

BNG Quick Coupling Piping System

BNG Quick Coupling Piping System
“BNG” 제품은 기존의 복잡한 배관방식을 획기적인 방법으로 개발하여 원가절감 및 내구성을 향상시켜 고객의 이익창출을 추구 하며, 각 부품의 연결방식 기술을 보유하고, 국내외 특허를 가지고 있습니다. “BNG” 제품은 파이프 배관 작업 시 현장에서 절단, 가공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압입 후 당기면 설치가 완료되는 방식으로 설치도구 불필요 및 비용,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BNG” 제품은 긴 수명을 가지고 낮은 비용으로 광범위한 파이프 라인에 적용하며, 유지보수를 쉽게 할 수 있으며, 각 부품은 여러 번 반복적으로 사용이 가능 합니다.

OSKAR FRECH - HOT and COLD chamber die casting machine

OSKAR FRECH - HOT and COLD chamber die casting machine
70년 역사의 다이캐스팅 산업 선두주자인 독일의 OSKAR FRECH사의 Die casting machine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금속산업대전 2018] 용선정밀, 정밀부품 금형계의 리딩컴퍼니로 우뚝 선다

40년 가까운 세월동안 다이캐스팅 분야의 기술전문 기업으로 인정받아

기사입력 . 2018-10-28 08:00:43


중소기업계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지속가능한 경영’이라고 할 수 있다. 이웃한 일본처럼 100년을 넘는 기업은 차치하더라도 창업 이후 5년, 10년을 넘기기도 쉽지 않은 것이 국내 중소기업의 현실이다.

한국전람과 관련 조합‧협회가 공동으로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금속산업대전 2018’에 참가하는 용선정밀은 1982년 영등포에서 처음 사업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흔들림 없이 기술 중심의 금형 기업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용선정밀을 설립한 서영범 대표는 14살 어린 나이로 ‘신성금고’에 들어가 금형 기술을 배우기 시작한 뒤 1961년 산업계에 투신, 금형과 첫 인연을 맺은 이래 6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오직 ‘금형’이라는 외길을 걸어왔으며, 금형 중에서도 핀‧코아 등 정밀부품 분야에서 입지전적의 성과를 거둬왔다.

서 대표는 2004년 10월 다이캐스팅기의 플런저 팁 표면처리 방법(Surface treatment methode of plunger tip of diecast machine)으로 특허를 취득한 이래 지금까지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다이캐스팅 부문에서 손꼽히는 엔지니어로 인정받았으며, 각종 기계부품 국산화에 기여, 국내 산업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특히, 지난 2008년 7월에는 노동부와 산업인력공단이 선정하는 ‘이 달의 기능한국인’에 선정되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이번 금속산업대전 2018에서 용선정밀은 다이케스팅 슬리브 / 다이케스팅 로드 / 다이케스팅 로드 등 다양한 제품군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용선정밀의 서영범 대표는 “36년간 국내 뿌리산업의 한 축인 다이케스팅 산업의 성장과 발맞춰 발전해 왔으며,  특히 다이케스팅의 사출 및 금형부품 분야의 선두주자로써 다년간의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SLEEVE, PLUNGER TIP, INJECTION ROD의 주력제품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의 개척에 앞장서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항상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해  100% 고객만족을 목표로 매진할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